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사 2013.08.12 12:37
Posted by




화력발전소의 고장으로 인하여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며 난리가 났습니다. 전력 예비율이 160만 킬로와트로 낮아졌다는 겁니다. 블랙아웃을 우려하여,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최악의 전력난이 예상되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정부는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공공기관의 냉방기와 공조기 가동을 금지했다고 합니다. 


폭염 속에 냉방을 하지 않으면서 일을 하라는 것, 그것도 열기를 내 뿜는 컴퓨터 앞에서 일하는 일은 인간적으로 할 수 없는 일입니다.


차라리, 전기 사용이 몰리는 시간대에 공공기관의 최소인력만 남기고 모두 자리를 비우는 단축 근무를 하면 낫지 않을까 합니다. 사무실 내에 사람의 숫자가 줄고, 켜진 컴퓨터 숫자가 줄면 전기 사용도 더욱 줄이고, 실내 온도도 좀 나아질 수 있습니다. 만약 당일에 꼭 처리해야 하는 업무가 있다면, 전기 사용량이 좀 내려가는 시간대에 나와서 일을 하도록 하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전력난이라는 것이 특정 시간대에 전기 사용이 몰려서 생기는 것이고, 다른 시간대에는 냉방기를 켜도 무방할 것이니까요.


근무 시간을 그대로 두면서, 냉방기만 끄라고 하는 것은 비인간적인 처사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