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건강 2013.08.08 11:30
Posted by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과 관련하여 새로운 소식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을 뿐이지, 아는 사람들은 이미 다 알고 있던 사실입니다. 


2013년 8월 2일에 대한민국 국무총리 정홍원 씨는 이런 발언을 했지요. 8월2일 연합뉴스의 보도입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2일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떠도는 ‘일본 방사능 괴담’과 관련, ‘악의적으로 괴담을 조작, 유포하는 행위를 추적해 처벌함으로써 (괴담이) 근절되도록 해달라’고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이와 관련하여 경기도 건설교통위 이상성 의원은 경기신문에 2013년 8월 8일자 칼럼을(제목: [의정칼럼]방사능 괴담? 총리의 말이 괴담) 통해 정홍원 국무총리 발언의 문제점을 다음과 같이 지적했습니다.


총리의 발언을 접하면서 분노를 넘어 자괴감이 들기까지 한다. 그것은 국민들 앞에서 거의 무한대의 책임을 져야하는 총리가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시켜주지는 못할망정 그 불안함을 처벌의 대상으로 상정하고 있다는 황당함과, 우리 국민들의 원자력 공포에 대한 수위가 이처럼 엄청날 정도로 높아지도록 무대응의 대응을 해 온 정부에 대한 불신의 골이 깊어서 만이 아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거의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필자 자신의 무력감에 대한 자조가 그 어느 때보다 크기 때문이다.

식품과 공산품의 수입에 대한 통제권은 전적으로 중앙정부 권한이다. 중앙정부 법률의 위임이 없으면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조례상 의무조항 하나 만들지 못하는 지방정부의 입법권자로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는 것이다.


그저 일본 정부가 발표하는 내용만 그대로 믿는 대한민국의 정홍원 국무총리... 

보도를 통해 알려진 사실과 방사능 피폭 피해를 입은 일본 국민이 알리는 사실, 전문가들이 알리는 사실 등을 바탕으로 해서 대한민국 국민이 합리적 의심을 표현하는 것을 괴담으로 몰아버리는 대한민국의 정홍원 국무총리...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기보다는 자신의 안위와 안전만을 지키려 하는 정홍원 국무총리...
국민들에게 처벌이라는 위협을 가해서 입을 막으려 하는 정홍원 국무총리...

일본 정부의 고백을 듣고 어떤 생각이 드십니까? 지난 2일에는 방사능 괴담 유포자와의 전쟁을 선포하셨는데요. 아직도 방사능 괴담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지난 2년 간의 잘못을 조금씩 인정하고 있는 일본 정부를 이제는 어떻게 비호하실 겁니까? 아직도 일본 정부의 거짓말과 도쿄 전력의 거짓말을 믿으십니까?


일본정부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하루 300t 바다로"(종합)

아베 총리 "국가 차원에서 대책 강구"…어민들 조업재개 일정 연기연합뉴스 | 입력 2013.08.07일본 정부는 하루 약 300t의 방사능 오염수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인근 바다로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7일 밝혔다. 하루 약 1천t의 지하수 중 약 400t은 원자로 건물 지하 등에 유입되고, 나머지 600t 가운데 약 300t은 건물 지하와 연결된 트렌치(해수 배관과 전원 케이블 등이 통과하는 지하도)에 쌓인 고농도의 오염수와 섞여 바다로 흘러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도쿄전력이 지반 개량 등 현재 진행 중인 오염수 유출 방지 대책을 시행하면 오염수의 해양유출은 하루 약 60t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대책본부는 전망했다.이런 가운데,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어업협동조합은 이날 회의를 열고 다음달로 예정했던 시험 조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오염수 해양유출이 확인되면서 수산물 안전 관련 우려가 커진 점을 감안한 조치다.

日정부 방사능水 바다 유출 2년간 방치했다

도쿄전력에만 맡기다 뒤늦게 국비 투입 결정문화일보 | 김하나기자 | 입력 2013.08.07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사고 발생 이후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대한 한국 등 주변국의 우려가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약 2년반 만에 처음으로 국비를 투입해 방사능 오염수 대책 마련에 돌입하기로 했다.원전 운영사인 도쿄(東京)전력에 사고 수습을 일임해왔던 일본 정부가 바다와 토양으로 오염수가 끊임없이 유출되고 있는 상황을 방치하다가 문제가 통제불능 상태에 빠지자 뒤늦게 수습에 나선 것이다.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7일 경제산업성이 2014년도 예산안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 방지 비용을 포함시키겠다는 방침을 정하고, 사고 수습을 도쿄전력에 맡기지 않고 국가가 적극 개입하는 쪽으로 방침을 전환한다고 보도했다.국유화 절차를 밟고 있는 도쿄전력은 원전 사고 수습 과정에서 보고 누락, 대책 부실 등이 드러나면서 민영화의 대표적인 실패사례로 지목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